an island became an hill, the hill dreaming of the island / from the parallax space of between the rising tide and ebb tide
언덕이 되어버린 섬과 섬을 꿈꾸는 언덕 : 밀물과 썰물의 차이 공간으로부터
installation
steal structure, damaged glass, stone, wood, PVC vinyl, polystyrene, synthetic leather, aluminium, mix media
2017


*Exhibitions:
2017 The Plateau with a Wind @Gyeonggi Creation Center(Ansan, Korea)


지속적인 소멸-생성의 순환운동의 원천적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섬의 '물 때(tide time)'에 관심을 두고 출발한 작업으로서, 시간이 만들어내는 원시적 생명력과 불가역적 상황에서 가능한 상상을 그리는 작업이다. 이는 역사 이전의 시대 혹은 무의식의 영역에서 가능한 상상에 대한 시적 은유공간을 연출하기 위해 거의 닳아 없어지거나 파손된 사물들을 수집하고, 산업공정에서 버려진 물건들을 주워 미지의 감각적 공간을 연출하였다. 또한 관객들이 구조물 위에 올라가서 상황을 관찰할 수 있게 하였다.